DIVO

CUSTOMER SERVICE
NEWS&NOTICE
  • 등록일11-28
  • 작성자최고관리자
  • 조회수53

신주원, ‘디보 울 다운’ 론칭... 친환경 기업 도약



 

다운 충전재 전문 기업 신주원(대표 이관우)이 올해 자연친화적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실현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영국 시플리(Shipley) 지역에 위치한 

울 전문 생산 전문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 울 소재를 활용한 충전재 론칭을 준비 중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충전재는 ‘디보 울 다운(DIVO WOOL DOWN, 가칭)’으로 여타 패널 소재와 달리 울을 사용하면서 100% 생 분해된다는 특징을 지녔다.

 특히 고성능 고효율의 패널 울 다운으로 보온성과 통기성을 자랑하고, 맞춤형 품질 보증 플랫폼 ‘WOOLKEEPERS’를 통해 양모의 품질과 동물복지가 입증된다.

즉 최근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지속가능성에 부합하는 천연 소재라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기계 세탁이 가능하고 소취 효과 및 습도조절 기능을 갖고

있는데 다가 뛰어난 착용감을 자랑한다. 이미 노스페이스, 제임스 퍼디 앤 손, 피니스테레 등의 브랜드들이 사용하고 있을 만큼 해외에서는 기술력이 검증된 상태다. 



다운 충전재의 친환경 이미지 부각 등 다각적 변화



신규 충전재 출시와 함께 두 번째 방안으로 ‘다운(DOWN)’ 충전재의 친환경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각종 세미나에 참석하거나 온•오프라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널리 알리는 홍보 활동을 진행중이다. 친환경 소재 다운은 동물성 단백질로 형성된 천연섬유로 

자연적 생분해가 가능하고, 세탁시에도 미세플라스틱이 발생하지 않는다.


여기에 충전재로 부적합한 다운은 사료의 첨가물로 활용될 만큼 친환경적 요소를 갖는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다. 사육 및 도살과정의 투명성 역시 널리 전파하고 있다. 

다운 충전재는 과거와 달리 RDS인증을 비롯해 동물복지에 관한 규정을 준수하고, 인도적 사육과 도살이 이루어진 원료만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패션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리사이클다운(Recycle Down)’에 대한 고민도 제시하고 있다. 


리사이클 다운의 경우 장기간 사용된 다운은 반복적인 세탁으로 인해 유효한 내구성을 잃고 기능이 저하된다. 특히 제품의 사용처를 알 수 없어

FTC(미국)와 JIS(일본)에서는 재생다운의 사용을 금지하거나 규제하고 있다. 즉 리사이클 다운은 지속가능성에서 패션시장의 중요한 이슈지만, 풀어야할 과제로 남는다고 보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보온력과 천연소재의 기능을 갖춘 다운을 대체할 만한 충전재는 없다"며 "그러나 아직 다운에 대해 오해와 편견이 존재하고 있는 만큼 

다운의 우수성에 대해 널리 전파하는데 적극적인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Wednesday, June 29,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목록으로